Institute for

Gender and Affect Studies

공지

  공지 사항

웹진 <젠더・어펙트> - <몸:쓰기(bodily:writing)의 정동> 안내

젠더어펙트연구소
2023-06-23
조회수 171



지방대 소멸 담론이 괴담처럼 떠도는 곳에서 대안 공동체의 역사를 기록하기. 

대안 공동체 안과 밖에서 들끓는 여럿의 언어를 하나의 목소리로 

담아야 할 때 발생하는 부대낌은  기록과 기억을 어렵게 만듭니다. 

글과 그 너머의 쓰기를 이끄는 힘이면서 동시에 쓰는 것을 가로막는 부대낌-정동(affect)을 

어떻게 기록해야 할까요.

 

대학구조조정으로 학과가 통폐합하던 2012년부터

 아프콤(aff-com)이라는 대안학술운동을 거쳐 현재까지 

<젠더・어펙트 연구소>와 함께 작업을 하고 있는 장옥진 선생님께서 

웹진 <젠더・어펙트>에 글을 기고해주셨습니다.

 

자기 경험을 분석 대상으로 삼은 

자문화기술지(auto-ethnography)의 형식을 띠고 있는 이 글은 

몸으로 부딪치고 부대끼며 겪어낸 시간을

 ‘몸:쓰기’라는 대안적 쓰기 방식을 통해 펼쳐내고 있습니다. 

부대낌이 기록되는 장소이자, 대안적 쓰기의 장치이기도 한 ‘몸’이 가진 역량을 발견할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.



<사진설명시작> 『아쁘꼼과 별자리들』의 책 표지. <사진설명끝>

아프콤 발명품, DVD <아프꼼과 별자리들> 제작 표지

<사진설명시작> 배수아와 새벽의 극장속 흑백의 천, 밤의 몸, 오랫동안 밤에 산 몸,흰 밤의 몸, 검은 밤의 몸의 사진 <사진 설명 끝>

<배수아와 새벽의 극장> 흑백의 천, 밤의 몸, 오랫동안 밤에 산 몸,흰 밤의 몸, 검은 밤의 몸 


보기 : https://genderaffect.tistory.com/82



* 장옥진 선생님의 <몸:쓰기(bodily:writing)의 정동>은 3회에 걸쳐 연재됩니다.

젠더·어펙트연구소

(49315) 부산광역시 사하구 낙동대로 550번길 37(하단동) 동아대학교 인문과학대학 S01-1105 젠더·어펙트연구소

TEL : 051-200-5782~3 E-MAIL : genderaffect@gmail.com